박해미, '밥먹다' 출연
전 남편 음주운전 사고 언급
"트라우마로 남은 기억'
배우 박해미./ 사진제공=SBS 플러스
배우 박해미./ 사진제공=SBS 플러스


배우 박해미가 전 남편의 음주운전 사건을 언급하며 그동안 하지 못했던 속 이야기를 털어놨다.

박해미는 19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2년 전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사건을 떠올린다.

이날 박해미는 2년 전 사건과 관련해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내릴 때마다 끔찍했다. 트라우마로 남은 기억이다"라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힌다. 또 아픔이 채 가시기도 전, 계속 일을 할 수밖에 없었던 그녀의 속사정에 MC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한다.

깜짝 손님도 등장한다. 박해미의 아들, 배우 황성재가 엄마를 위한 세레나데를 부르며 나타난다. 박해미는 갑작스러운 아들의 등장에 복받치는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결국 오열해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든다.

박해미는 "아들과 함께 힘들었던 시기를 이겨낼 수 있었다"며 애틋함을 드러낸다. 아들 황성재도 "나에게 엄마는 꼭 필요한 존재다. 엄마로서도 뮤지컬계 선배로서도 존경스럽다"고 고백한다. 이어 깜짝 요리실력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박해미와 듀엣곡을 선보이는 등 끈끈한 가족애를 과시한다.

또한 박해미는 악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낸다. 연예계에 계속되는 안타까운 사건들을 언급하며 "연예인에 대한 편견-악플 때문에 몇몇 친구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았느냐. 악플은 살인 행위다"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다.

박해미의 진솔한 인생 이야기는 19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