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다둥이 아빠' 모습
"아침부터 진짜 바빠"
'예능인'으로 활약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차태현이 다정한 아빠의 면모를 보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힌트요정으로 배우 차태현이 목소리 출연했다.

차태현은 "바쁘다. 아침부터 되게 바빠"라며 "아침 6시 40분에 일어나서 둘째가 갑자기 머리를 감았다. 등교를 시키고 왔더니 아내는 자고 있었다. 막내는 온라인 수업 중이다. 나는 둘째 방에 틀어박혀서 통화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양세형은 "목소리를 듣자마자 연기자 아니면 가수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차태현은 "나는 직업이 있는데, 브랜드 평판에는 예능인으로 나온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