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둥이 아빠' 송일국 출연
"대한이, 역사에 관심 많아"
만세, '도너츠' 가게 사장님?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 사진 = MBC 제공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 사진 = MBC 제공


송일국의 '선을 넘는 녀석들' 출연에 세 쌍둥이 대한, 민국, 만세가 난리 난 사연은 무엇일까.

18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 59회는 청산리 전투 100주년 특집 '전사의 후예' 편으로 꾸며진다.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함께할 게스트로는 청산리 전투를 이끈 김좌진 장군의 후손, 배우 송일국이 출격을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이날 송일국은 '선녀들' 출연에 대해,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의 후끈한 반응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송일국은 "아이들이 설민석 선생님을 만난다니까 책을 주면서 사인 받아 오라고 난리가 났다"며 "대한이가 역사에 제일 관심이 많다"고 말해 설민석의 광대를 치솟게 했다. 이에 송일국은 직접 책과 펜까지 챙겨 와 사인을 꼼꼼히 받아갔다는 후문이다.

송일국은 폭풍 성장한 삼둥이 근황도 전했다. 송일국은 "민국이는 내 머리 꼭대기에 앉아서 잔소리를 한다"며, "'잔소리 1절만 해'라고 했더니, '애국가는 4절까지 있잖아요’라고 하더라'"며, 반박불가 민국이표 잔소리 일화를 얘기했다. 4차원 만세의 근황은 '선녀들' 삼촌들의 웃음을 빵 터지게 했다. "도너츠 가게 주인을 하고 싶어한다"는 만세의 귀여운 꿈이 모두를 웃게 만든 것.

그런가 하면 송일국 집안의 남다른 나라 사랑도 관심을 모았다. 삼둥이의 이름을 대한, 민국, 만세로 지은 송일국의 애국 작명 센스는 과거 화제를 모았던 바. 송일국은 "제 이름도 10월 1일 국군의 날에 태어나서 일국이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 설민석에게는 새로운 애국 이름을 지어주는 센스도 발휘했다고. 송일국은 10월 2일에 태어난 설민석에게 "저희 집에 오셨으면, 국군의 날과 개천절 사이에 태어났으니 '설개국'이 됐을 것"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으로 들썩이게 했다.

한편, 송일국이 출연하는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18일 밤 9시 1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