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9' 제작발표회 개최
자이언티 "힙합 음악으로 시작"
"바뀐 유행 공부하려고 출연 결정"
가수 자이언티/ 사진=Mnet 제공
가수 자이언티/ 사진=Mnet 제공


가수 자이언티가 힙합 음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오후 열린 Mnet '쇼미더머니9'(이하 '쇼미9')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권영찬 CP, 고정경 PD를 비롯해 다이나믹 듀오, 비와이, 코드쿤스트, 팔로알토, 자이언티, 기리보이, 저스디스, 그루비룸 등이 참석했다.

'쇼미9'는 국내 최장수 힙합 프로그램으로 2만 3천여 명 지원해 역대 시즌 중 가장 많은 참가자가 몰렸다. 스윙스, 릴보이, 머쉬베놈, 오왼 등 실력파 래퍼들이 도전해 화제를 모았다. 우승자에게는 '영 보스(YOUNG BOSS)' 타이틀을 선사함과 동시에우승 상금 1억 원을 포함해 우승 래퍼가 1년간 다양한 음악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초호화 뮤직 비즈니스 플랜을 지원한다.

이날 자이언티는 "오랜만의 방송 촬영이라 긴장이 많이 됐는데 찍으면서 듣고 얘기하는게 편해졌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좋은 판단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심사 기준을 묻자 그는 "자기 음악을 하고 유명하지 않더라도 개성이 분명하면서 스펙트럼이 넓은 사람, 같이 일을 하고 싶은 사람을 뽑고 싶다"고 설명했다.

유일한 보컬리스트로서 '쇼미9'에 출전한 자이언티. 그는 "어쩌다보니 보컬리스트로 불리고 있다"며 "처음에는 힙합 음악으로 시작했고 랩에 음정을 넣다보니 노래가 늘었다. 보컬리스트라고 불러주셨지만 힙합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바뀐 유행, 분위기를 확인하고 '내가 여기서 뭘 할 수 있을까'를 공부할 수 있을 것 같아 출연을 결정했다"고 털어놨다.

'쇼미9'은 16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