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미스터라디오' 게스트 출연
'12월 결혼설' 묻는 청취자 질문에
"가족끼리 식사만 하기로…이미 지나가"
개그맨 김구라(가운데)와 '미스터 라디오' DJ / 사진=KBS 쿨FM 제공
개그맨 김구라(가운데)와 '미스터 라디오' DJ / 사진=KBS 쿨FM 제공


개그맨 김구라가 지난 15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출연했다.

이날 DJ 윤정수는 “유튜브 ‘구라철’ 잘되지 않냐”고 물었다. 김구라는 “구독자가 16만 4천정도 된다. 제일 잘 나온 영상은 조회수가 193만뷰 정도 나왔다”면서도 “사실 쉽지 않다. 유튜브 하는 연예인이 너무 많다. 그래도 내가 이걸 하면서 즐겁기 때문에 괜찮다”고 답했다.

한 청취자가 “염경환, 지상렬과 셋이 모여 방송하면 좋겠다”는 사연을 보내자 김구라는 “셋이 여전히 친하다. 그렇지만 셋 다 50이 넘었고, 서로 마음에 안드는 구석이 있고, 관심사가 다른 부분도 있다. 일부러 안 보는 건 아니니깐 오해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구라를 긴장하게 한 연예인도 있었나“는 질문에는 ”카메라 돌 때 떨지 않는 스타일이다. 사람 때문에 떨린 적은 없지만 ‘썰전’ 할 때는 상황이 주는 압박감 때문에 중압감이 있었다”고 했다. 또한 “12월 결혼설이 돌던데, 진짠가요”라는 질문에는 “라디오 스타에서도 얘기했고, 유튜브에서도 얘기했지만 계속 물어보신다. 결혼식은 안하기로 했다. 가족끼리 식사만 하기로 했고 이미 지나간 일이다. 그 친구가 이해해줘서 고맙다”며 애정을 보였다.

한 청취자가 “김구라가 본 2020 연예대상 판도 어떠냐, 작년에 사이다 발언으로 화제였는데?”라고 묻자 “부담스럽다”면서 “작년에 SBS 시상식에서 그 발언이 화제가 되고 나서 끝나고 PD가 ‘형이 살렸어’ 하는데 부담스러웠다. 그냥 얻어걸린건데 언제까지 요행에 묻어갈 수도 없고, 올해도 기대할텐데 부담스럽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는 매일 오후 4시 생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