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 비타민' 제작발표회 개최
김수찬 "'전국노래자랑'서 데뷔"
"전현무X붐과 호흡 기대돼"
'펫 비타민' MC 김수찬/ 사진=KBS2 제공
'펫 비타민' MC 김수찬/ 사진=KBS2 제공


가수 김수찬이 처음 고정 MC를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열린 KBS2 새 예능프로그램 '펫 비타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오후 열린 '펫 비타민' 제작발표회는 개그맨 서태훈의 진행으로 마련됐다. MC 전현무, 붐, 한승연, 김수찬, 서태훈이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펫 비타민'은 사람과 반려 동물의 공동 건강을 꿈꾸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1000만 반려동물 시대에 맞춰 사람과 반려 동물의 실제 일상을 살펴보고 건강하게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김수찬은 "펫뷸런스 코너를 담당하고 있다"며 "아픈 동물이 있는 곳은 어디든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몸이 불편한 친구들을 현장에서 많이 봤다"며 "'펫뷸런스'는 직접 수의사 선생님을 찾아가 강아지들을 수술시키고, 건강하고 예뻐지게 한다. '렛미견' 같은 코너"라고 설명했다.

'펫 비타민'을 통해 처음 MC에 도전하는 김수찬은 "'전국노래자랑'으로 고등학생 때 데뷔했는데 KBS에서 고정 MC로 발탁돼 감회가 다르다"고도 했다. 그는 "전현무, 붐과는 합을 맞춰봐서 너무 기대가 된다"면서 "한승연은 처음인데도 잘 맞춰준다"고 밝혔다.

이에 전현무도 "김수찬이 기운이 좋다. 잘하면서도 기운이 좋기 쉽지 않은데, 많은 예능계 선배들이 탐을 내는 인재"라고 치켜세웠다.

'펫 비타민'은 15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