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 비타민' 제작발표회
"훈련 아닌 건강에 초점"
"사람이 건강해야 반려견도"
'펫 비타민' MC 김수찬(왼쪽부터), 붐, 한승연, 전현무, 개그맨 서태훈/ 사진=KBS2 제공
'펫 비타민' MC 김수찬(왼쪽부터), 붐, 한승연, 전현무, 개그맨 서태훈/ 사진=KBS2 제공


"'펫 비타민'은 반려인과 반려동물의 건강을 모두 챙기는 '종합 건강 지킴이' 같은 프로그램입니다"

KBS2 새 예능프로그램 '펫 비타민'의 MC 붐은 15일 오후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프로그램의 차별점"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다른 MC들도 기존의 동물 프로그램과 달리 '반려견의 건강'에초점을 맞췄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열린 '펫 비타민' 온라인 제작발표회는 개그맨 서태훈의 진행으로 펼쳐졌다. MC 전현무, 붐, 한승연, 김수찬, 서태훈이 참석해 취재진의 사전 질문에 답했다.

'펫 비타민'은 사람과 반려 동물의 공동 건강을 꿈꾸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1000만 반려동물 시대에 맞춰 사람과 반려 동물의 실제 일상을 살펴보고 건강하게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펫 비타민' MC 전현무/ 사진=KBS2 제공
'펫 비타민' MC 전현무/ 사진=KBS2 제공
전현무는 "KBS 아나운서로 있을 때 '비타민'을 오래 진행했는데 이젠 사람의 건강만 챙길 때가 아니다"며 "반려견과 함께 사시는 많은 분들이 기다렸더라.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섭외가 들어왔을 땐 반려동물이 많아졌다고는 하지만 지상파에서 이런 프로그램이 런칭할 수 있나 싶었다"면서도 "이후 반응을 보니까 너무 필요했던 것 같다. 반려견에 대해 정보가 정확하지 않은 게 많다. 우리가 유일한 프로그램이니 사명감을 갖고 있다. 책임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동물을 너무 사랑한다"고 입을 연 붐은 "MC 얼굴 자체가 전부 개 상"이라며 "사람도, 반려동물도 건강해야 행복할 수 있다. 건강하게 웃을 수 있도록 도와드리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한승연은 "현재 노령견과 함께 생활을 하고 있다"며 "함께 공감하면서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지내는 법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중 꿀팁이 많이 나와서 집에서 실천하고 있다. 여러분들에게도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시청을 독려했다.

또 다른 MC 김수찬은 "펫뷸런스 코너를 담당하고 있다"며 "아픈 동물이 있는 곳은 어디든 달려가겠다"고 다짐했다.
'펫 비타민' MC 붐/ 사진=KBS2 제공
'펫 비타민' MC 붐/ 사진=KBS2 제공
다른 반려동물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을 묻자 붐은 "가장 중요한 건 함께하는 가족의 건강"이라며 "'펫 비타민'은 종합 건강 지킴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정확한 전문가에 의해서 동물들의 건강을 위한 정보를 제공한다"며 "다른 동물 프로그램은 버릇, 성향을 고치지만 우린 몸속 건강을 챙기는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듣던 전현무도 "훈련에 초점을 맞춘 게 아니라 펫과 반려인의 건강을 챙긴다"며 "반려인이 건강하지 않으면 반려견도 따라간다. 두 개를 같이 잡아주는 프로그램은 우리 밖에 없다"고 맞장구쳤다.

김수찬은 "이번에 몸이 불편한 친구들을 현장에서 많이 봤다"며 "기존 프로그램들과 다른 게 '펫뷸런스'다. 직접 수의사 선생님을 찾아가 강아지들을 수술시켜 건강하고 예뻐지게 하는 '렛미견' 같은 코너"라고 설명했다.

한승연도 "반려견과 함께 하면서 궁금했던 점이 있으실 거다. 우리는 펫의 시그널을 포착해 의사 선생님과 상담하기 때문에 정확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게 '펫 비타민'의 매력포인트"라고 덧붙였다.

자신과 닮은 견종이 있냐는 물음에 전현무는 "시츄로 10년째 활동하고 있다. 실제로 시츄들이 나를 보면 하나 같이 그 자리에 앉을 정도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강아지라면 나같은 주인을 만나고 싶다. 털이 많아서 펫을 안을 때 편안함을 준다"고 했다.
'펫 비타민' MC 김수찬/ 사진=KBS2 제공
'펫 비타민' MC 김수찬/ 사진=KBS2 제공
김수찬은 자신과 닮은 견종에 대해 "팬들이 개보다는 부잣집 고양이 상이라고 한다"며 고양이 포즈를 취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승연은 "부모님이 포메라니안을 닮았다고 하신다"며 "예민하지만 의리 있고, 과도한 스킨십은 좋아하지 않지만 한 번씩 스치는 따뜻함을 좋아하는 게 닮았다고 생각한다"며 웃었다.

붐은 "인중이 길어서 골든 리트리버를 닮았다"면서 "내가 강아지라면 지상렬이 나를 키워줬으면 좋겠다. 강아지를 너무 사랑한다"고 말했다.

처음 MC에 도전하는 김수찬은 "'전국노래자랑'으로 고등학생 때 데뷔했는데 KBS에서 첫 고정 MC로 발탁돼 감회가 다르다"며 "전현무, 붐과는 합을 맞춰봐서 너무 기대가 된다. 한승연은 처음인데도 잘 맞춰준다"고 설명했다.

붐도 "호흡이 너무 좋다"며 "반려견을 다 키우고 있어서 이야기가 끊기질 않는다. 시청자들이 궁금한 것들도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펫 비타민' MC 한승연/ 사진=KBS2 제공
'펫 비타민' MC 한승연/ 사진=KBS2 제공
한승연은 "예능 고정을 굉장히 오랜만에 한다"며 "예전에 붐, 전현무와 많이 했는데 다시 만나서 편하고 반갑다. 김수찬은 텐션이 진짜 높다. 옆에 있으면 신이 나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김수찬이 기운이 좋다. 잘하면서도 기운이 좋기 쉽지 않은데 많은 예능계 선배들이 탐을 내는 인재"라면서 "한승연은 호흡도 맞춰봐서 잘 통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붐과는 이번에 꼭 잘 돼야 한다"며 "둘이 하는 게 두 개 정도 망했다. 잘될 때가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끝으로 전현무는 "정말 재밌다. 다른 곳에서 알 수 없는 정보가 많다"며 "여러분과 반려견의 정보를 함께 챙기시길 바란다"고 했다.

'펫 비타민'은 15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