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미려가 대세 예능프로그램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격한다.

방송가에 따르면 김미려는 오는 16일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에 스튜디오 게스트로 출연한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개그맨 부부 세 쌍의 리얼한 결혼 생활을 보여주며 유독 개그맨 커플 중 '이혼 1호'가 탄생하지 않는 이유를 집중 탐구하는 예능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중인 개그맨 부부 강재준 이은형은 최근 한 인터뷰에서 "개그맨 커플분들이 정말 부러워하고 이 자리를 노리는 커플이 많다"면서 "특히 김미려 씨는 심지어 남편을 개그맨으로 데뷔시키겠다고 해서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고 밝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단독] 김미려, '1호가 될 순 없어' 출격…"남편이 갑자기 잘해준다"


[단독] 김미려, '1호가 될 순 없어' 출격…"남편이 갑자기 잘해준다"
김미려는 14일 진행된 오디오클립 '스타책방' 라이브에 개그우먼 정주리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내던 중 "남편이 '1호가 될 순 없어' 출연 소식을 듣고 정말 잘해준다"고 깜짝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쾌한 엄마' 김미려와 정주리의 육아 이야기와 선을 넘나드는 폭풍수다는 스타책방 오디오클립에서 다시 들을 수 있다.

한편 김미려는 연하남인 배우 정성윤과 지난 2013년 결혼해 1남 1녀를 두고 있다.
tvN 신박한 정리에 출연한 김미려 정성윤 부부
tvN 신박한 정리에 출연한 김미려 정성윤 부부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