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이나 할까' 제작발표회
김이나 "김혜수=워너비"
"최근 김혜수X이정은과 촬영"
'톡이나할까' MC 김이나/ 사진=카카오M 제공
'톡이나할까' MC 김이나/ 사진=카카오M 제공


카카오TV '톡이나할까'의 작사가 김이나가 배우 김혜수, 이정은의 출연 소식을 알렸다. 12일 오후 열린 '카카오TV 모닝'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에는 오윤환 제작 총괄을 비롯해 박진경 CP, 권성민 PD, 문상돈 PD가 방송인 노홍철, 딘딘, 김가영 기상 캐스터, 유희열, 김이나, 비와이가 참석했다.

'톡이나 할까'의 MC 김이나는 "톡으로 인터뷰를 한다는 세상에서 처음 보는 기획안이라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낯 가리는 사람들이 대면 인터뷰를 하면 미리 준비한 얘기를 할 수 밖에 없는데 톡으로 하면 내면을 들어가게 된다"며 "낯 가리는 걸로 유명한 분들이 오히려 자기 얘기를 막 하는 게 너무 재밌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하고 싶은 게스트에 대해선 "위시리스트에 있던 분이 최근 촬영했다"며 김혜수의 출연 소식을 발표했다. 김이나는 김혜수에 대해 "꾸준히 같은 자리에 계시는 게 워너비 같은 존재였다"며 "'안 되겠지'라는 마음으로 적어놨는데 진짜로 나오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이정은 배우님이 함께 나왔다"며 "그 분들이 카톡에서는 생전 보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이나는 또 "억지로 모시는 것 보다 재밌을것 같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오셨을 때 예상치 못한 재미가 나왔다"며 "최근에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사장이 책도 내셨고, 톡으로 이야기하면 좋을 것 같아 꼭 나와주셨으면 좋겟다"고 말했다.

권성민 PD도 "게스트 섭외 기준은 저와 김이나 의 사심으로 결정된다"며 "문소리, 김태리, 정우성, 김동률, 이적 등 다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