덮죽덮죽, 비난 여론에 사업 철회
대표 "지켜야 할 상도의 지키지 못했다"
"직접 사과하려 포항 갔으나 못 만나"
"모든 프랜차이즈 사업 철수"
'백종원의 골목식당' MC 김성주(왼쪽부터), 덮죽집 사장, 정인선, 백종원/ 사진=덮죽집 사장 인스타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MC 김성주(왼쪽부터), 덮죽집 사장, 정인선, 백종원/ 사진=덮죽집 사장 인스타그램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소개된 덮죽의 레시피를 훔쳤다는 비난을 받은 프랜차이즈 '덮죽덮죽'의 이상준 대표가 직접 사과문을 올리며 사업 철회를 선언했다.

이상준 대표는 12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이번 본 사의 덮죽 프랜차이즈 진행 과정에 있어 '메뉴명 표절' 및 '방송 관련성 오인할 수 있는 문구'를 표기했다"며 "수개월의 연구와 노력을 통해 '덮죽'을 개발하신 포항의 덮죽집 대표님께 너무 큰 상처를 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1일 직접 덮죽집 대표님을 찾아뵙고 사과를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해 포항으로 직접 찾아뵀지만 대면하시는 것을 힘들어 하셔 만나 뵐 수 없었다"며 사과문을 올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저의 모든 잘못을 인정하며 '덮죽덮죽' 브랜드는 금일부로 모든 프랜차이즈 사업을 철수하겠다. 추후에 있어서도 대표님의 상처가 회복될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땅히 지켜야 할 상도의를 지키지 않고 대표님께 상처를 드린 점 깊이 반성하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사과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덮죽집 편/ 사진=SBS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덮죽집 편/ 사진=SBS 캡처
앞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한 포항 덮죽집 사장이 자신의 가게 메뉴와 유사품을 팔고 있는 프랜차이즈 '덮죽덮죽'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내비치면서 논란이 일었다.

포항 덮죽집 사장은 자신의 SNS에 "저는 다른 지역에 덮죽집을 오픈하지 않았다. 뺏어가지 말아달라", "3개월간 진짜 열심히 했다" 등의 글을 올리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덮죽덮죽'을 향해 비난을 보냈고, 해당 프랜차이즈는 빠르게 메뉴명을 변경했다. 그럼에도 비난 여론이 들끓자, 이날 대표가 직접 사과하며 사업 철회를 약속했다.

덮죽집 사장은 지난 7월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다양한 시도와 노력 끝에 '덮죽'이라는 새 메뉴를 개발해 백종원의 극찬을 받아 화제를 모았다. 방송에서 소개된 다른 가게들과 달리, 백종원의 도움 없이 탄생시킨 음식이기에 시청자들의 열렬한 응원을 얻었다.

다음은 덮죽덮죽 이상준 대표의 사과문.

안녕하세요. 덮죽덮죽의 대표 이상준 입니다.

이번 본 사의 덮죽 프랜차이즈 진행 과정에 있어 '메뉴명 표절' 및 '방송 관련성 오인할 수 있는 문구'를 표기하였습니다. 수개월의 연구와 노력을 통해 덮죽을 개발하신 포항의 신촌's 덮죽 대표님께 너무 큰 상처를 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11일 일요일 저녁 직접 대표님을 찾아뵙고 사과를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하여 포항으로 직접 찾아뵈었지만 대면 하시는 것을 힘들어 하셔 만나 뵐 수 없었고 송구스럽게도 본 사과문으로 게시하게 되었습니다.

저의 모든 잘못을 인정하며 '덮죽덮죽' 브랜드는 금일부로 모든 프랜차이즈 사업을 철수하겠습니다. 추후에 있어서도 대표님의 상처가 회복될 때까지 노력하겠습니다.

마땅히 지켜야 할 상도의를 지키지 않고 대표님께 상처를 드린 점 깊이 반성하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2020년 10월 12일 이상준 올림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