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물어보살' 출연
"NO" 안되는 성격 고민
"올해 커밍아웃한 지 20년"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홍석천이 힘든 고민들을 털어놨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방송인 홍석천이 출연했다.

홍석천은 "남들이 도와달라는 부탁에 거절을 잘 못한다. 그래서 나 스스로 힘들어한다"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연예계 동료들이 나한테 고민을 털어놓으면 잘 들어준다. 그런데 그렇게 하면 내 기운이 다 빠져나간다"라고 전했다. 또 "내가 커밍아웃한 지 20년이 됐다. 그 이후에 관련 이슈가 있으면 내가 다 해명을 하고 입장을 밝혀야 하는 상황이 생겼다"라고 고충을 밝혔다.

한편, 홍석천은 최근 이태원의 가게들을 폐업했다. 이와 관련해 "주변 상인들에게도 미안하고 실패한 사례를 만든 것 같아서도 마음이 안 좋다"라고 전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홍석천을 격려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