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사부'로 등장
"관객들 무반응, 창피했다"
스스로 '연기 자숙' 선택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임창정이 5년 간 스스로 연기를 안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지난주에 이어 가수 임창정이 사부로 출연했다.

차은우는 "요즘에는 왜 연기를 안 하느냐"라고 물었다. 임창정은 "'임창정 표' 연기를 했다. 그런데 내가 생각했던 웃어야 하는 장면에서 관객들이 안 웃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내 생각에는 웃어야 하는데 반응이 없다. 또, 내가 슬픈 연기를 했을 때도 관객들 반응이 약하더라. 나 자신이 창피했다. 그 다음에도 대본이 들어오는데 나 자신이 용서가 안 되더라. 관객들이 내가 이제 뭐 할지를 다 알고 있는데, 그럼 내가 공부를 해야 했다. 그래서 나는 요즘 연기 자숙을 선택해서 하고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임창정은 5년 간의 연기 자숙기를 거칠 예정이라고 말했고, 현재 3년 째라고 고백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