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통적으로 해준 것 있어"
직접 만든 목도리 선물
양세찬도 목도리 받았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전소민이 그동안 남자친구에게 목도리를 직접 만들어 선물했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금쪽같은 멍돌자매' 특집으로 여자 멤버 송지효, 전소민이 주인공이 된 모습이 그려졌다.

전소민은 '아는 누님' 코너에서 "내가 남자친구들에게 공통적으로 해준 게 있다. 그게 뭘까?"라고 물었다. 이광수는 "목도리를 떠줬다?"라고 추측했고, 전소민은 "색깔이 있다"라고 구체적으로 맞혀달라고 말했다.

양세찬은 묘한 표정을 지으며 "정답. 검정색"이라고 말했다. 전소민은 정답이라고 말했다. 양세찬은 "소민이가 나한테 목도리를 선물해준 적이 있다. 만들어준 건 아니고 사준 거였는데 검정색이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