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 양세찬과 진짜 커플?
"폭탄갖든지 사귀든지"
양세찬, 한껏 꾸미고 등장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송지효가 양세찬·전소민 커플을 응원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금쪽같은 멍돌자매' 특집으로 여자 멤버 송지효, 전소민이 주인공이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여동생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특집"이라며 송지효와 전소민만을 따로 불러, 막강한 권력을 부여했다. 남자 멤버들에게 폭탄을 줄 수 있는 게임이었다.

이에 전소민은 "양세찬은 일단 폭탄 배지 10개 달고 시작해야할 것 같다"라며 "오늘 내가 폭탄 100개 놓고, 나랑 사귀든지 폭탄 100개 갖든지 하라고 해야겠다"라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송지효는 "둘이 만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지석진, 유재석은 "막상 둘이 만나면 얼마 못 만나. 얼마 안 있다가 헤어져"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소민은 "양세찬, 내가 본 것 중에 오늘이 제일 멋있다"라고 말했고, 양세찬은 전소민, 송지효 특집이라는 말에 허탈해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