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라드 귀공자 출연
18세 고교 발라더
원조 10대가수 포스
'전교톱10' / 사진 = KBS 제공
'전교톱10' / 사진 = KBS 제공


'발라드의 귀공자' 이지훈이 '전교톱10' 3회 히든 판정단으로 특별 출연해 방부제 외모와 성대를 입증했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전교톱10'은 대한민국 대표 가요 순위 프로그램 '가요톱10'의 90년대 음악을 10대의 감성으로 재해석해 경연을 펼치는 프로그램. 90년대의 명곡들이 선사하는 진한 향수와 뭉클한 감동, 그리고 틴에이저 싱어들의 풋풋한 열정과 빛나는 재능이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번 3회에서는 1997년 1월 셋째 주 차트에 도전해 새로운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특히 이때는 이지훈, 양파, 이기찬, 윤미래 등 탄탄한 실력, 독보적인 개성, 눈부신 비주얼을 모두 갖춘 10대 가수들이 화려하게 등장하던 시기이다.

그런 가운데 '전교톱10' 이지훈이 3회의 히든 판정단으로 깜짝 출연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다. 이지훈의 '왜 하늘은'의 1997년 자료화면을 보며 "이 노래 듣고 울었었다", "저 때도 잘생기셨다" 등의 대화를 나누던 연예인 판정단은 갑자기 이지훈이 무대로 등장하자 놀라움과 반가움을 금치 못했다. 이렇게 모두의 환호 속에 등장한 이지훈은 앞서 보여준 자료화면과 하나도 변하지 않은 귀공자 비주얼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내며 스튜디오 분위기를 한껏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지훈은 실제로 18살에 데뷔하며 가요계를 놀라게 했던 원조 틴에이저 싱어. 이에 이지훈은 "(제가) 데뷔한 이후로 '고교생 가수'라는 타이틀이 많이 생겼다"고 전하며 원조 10대 가수의 위엄을 과시했다. 방부제 미모에 방부제 실력까지 갖춘 그가 보여준 완벽한 무대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한편, '전교톱10'은 1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