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성(왼쪽) 진세연 / 사진=텐아시아DB
이혜성(왼쪽) 진세연 /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전현무가 연인 이혜성과 배우 진세연이 닮았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에서는 조선이 놓쳐버린 최후의 골든타임 편으로 꾸며진다.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진세연은 골든타임의 비밀이 숨겨져 있는 군산에서 역사 탐사를 시작한다.

이런 가운데 전현무는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한 진세연 섭외에 일등공신 활약을 하며 어깨가 한껏 치솟았다고 한다. 최근 시상식 사회를 함께 본 진세연에게 프로그램 출연 영업을 했고, 진세연은 "추천을 엄청 해주셨다"며 전현무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전현무와 진세연의 인연은 이것뿐만이 아니었다. 이들의 특별한 인연은 바로 전현무의 여자친구인 이혜성 아나운서와 진세연이 닮은꼴로 언급된 것이다.

김종민은 "(진세연을) 계속 앞에서 보니, 그분과 좀 닮은 것 같다"며 전현무를 지긋이 바라봤다고. 김종민의 짓궂은 한 마디에 전현무는 리액션이 고장 난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이어 전현무는 이혜성 아나운서와 함께 있을 때 닮은꼴 이야기를 가끔 했다고 밝히며 "(두 사람의 얼굴이 닮은)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평소와는 다른 수줍음을 보인 전현무는 급하게 화제를 돌리며, 또 한번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