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화정, 짠내폭발 기억소환
"내 경험상 정말 그래"
불꽃 튀는 갑론을박
'애로부부' / 사진 = SKY·채널A 제공
'애로부부' / 사진 = SKY·채널A 제공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MC들이 "남자들은 첫사랑을 못 잊는다"는 풍문에 대해 치열한 갑론을박을 펼쳤다.

12일 방송되는 SKY·채널A '애로부부' 12회에서는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남편과, 그런 남편 때문에 위험한 관계에 빠진 아내의 사연을 다룬 애로드라마 '비밀친구'가 공개된다. 이 사연을 지켜보던 MC 최화정은 "남자들은 첫사랑을 못 잊는다고들 하는데..."라고 화두를 꺼냈다.

이에 이용진은 고개를 푹 숙인 채 "잊어요"라고 말했고, 양재진은 "뭐, 기억은 나지만 잘 살아요"라고 답했다. 두 남자의 답변을 들은 홍진경은 "용진아. 방송에서 거짓말 좀 그만해"라고 말했고, 나르샤는 "방송은 진정성이죠"라며 맞장구를 쳤다. 그러자 이용진은 "감정은 잊어버리지만, 누구에게나 기억은 있는 거죠"라고 애써 구구절절한 항변에 나섰다.

또 양재진은 "첫사랑이 남자에게 굳이 의미 있다는 건 만들어진 얘기"라며 "인간의 본성상 완성되지 못한 것에 대해 집착하는 것뿐이지, 남녀는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최화정은 "못 잊던데? 이건 어떤 학설보다도 내 경험상 그렇던데..."라고 반론을 펼쳤다. 홍진경은 "누가 언니 두고 첫사랑 못 잊었어?"라고 물었고, 최화정은 "많이 못 잊더라..."라며 애틋한 표정을 지었다.

이 말을 들은 양재진은 "첫사랑 얘기가 나온다는 건 사랑이 식었다는 시그널이다"라며 "좋을 땐 얘기도 안 해요"라고 결정타를 날려, 모두의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애로부부'는 SKY와 채널A에서 12일 밤 10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