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명불허전 라이브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아는 형님'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임창정은 10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코미디언 신봉선, 가수 제시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임창정은 위트있는 입담에 '발라드 맞춤형' 댄스, 히트곡 라이브까지 만능 엔터테이너다운 알찬 활약을 펼쳤다.

임창정은 "히트곡 부자, 히트 영화 부자, 아들 부자"라며 등장부터 강렬한 자기소개로 눈길을 끌었다. 이번 신곡에 대해 "아무도 못 부르게 해 놨다"며 '고음 레전드' 다운 자신감을 보인 임창정은 공연 중 갑작스럽게 발생한 음향 사고에 무반주로 라이브를 이어갔던 프로페셔널 한 일화와 과거 '히든싱어' 음이탈 에피소드를 낱낱이 고백해 박수를 받았다.

그는 "요즘 같은 디지털 시대에는 일어나기 힘든 음향 사고라, 항간에는 '임창정이 이슈를 위해 일부러 사고를 낸 것 아니냐'는 소문도 돌았다"며 비하인드를 밝히기도 했다.

임창정은 '히트곡 부자'라는 명성에 걸맞게 히트곡 메들리도 선보였고, '이미 나에게로' '또 다시 사랑' '그때 또 다시'까지 안정적인 라이브로 고음까지 편안하게 소화했다. 특히 임창정은 열창 중 음정을 높여 감탄을 자아내는가 하면, '고음불가' 이수근과 유쾌한 듀엣 무대를 선보여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또 임창정은 장래희망으로 '100세 콘서트'라는 꿈을 언급하며 가수 활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연기에 대한 물음에는 "조금 쉬고 공부를 더 해서 단역부터 다시 시작할 것"이라며 남다른 열의와 각오를 드러냈지만, "(작품이) 들어오면 할 생각"이라고 작품 활동 계획을 밝혀 웃음도 더했다.

임창정은 신곡 무대까지 선보이며 '귀호강' 라이브를 들려줬다. 녹화 일까지 신곡 제목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그는 '쉬운 건 사랑이 아니다'와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 중 즉석에서 형님들의 의견을 받아 제목을 정리했다.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가 낙점된 후, 임창정은 신곡을 열창하며 깊은 여운까지 안겼다.

만능 멀티테이너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임창정은 오는 19일 오후 6시 정규 16집을 발매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