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8', 놀부 캐릭터
수염·점, 직접 그려
예능+드라마 '열일'
피오 / 사진 = tvN·JTBC 영상 캡처
피오 / 사진 = tvN·JTBC 영상 캡처


보이그룹 블락비 멤버 피오가 시청자들의 주말을 책임지는 활약을 보이고 있다.

9일 첫 방송된 피오 출연의 tvN '신서유기8 - 옛날 옛적에'는 5.3%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피오는 함께 출연하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규현, 송민호와의 자연스러운 케미는 물론, '흥부전' 콘셉트 아래 놀부 역할을 맡아 얼굴에 직접 수염과 점을 그려 넣는 등 온몸을 던진 열연을 펼쳤다. 특히 코로나19를 고려해 지리산에 소재한 한 건물에서 모든 코너를 진행하며 새로운 집콕 생활을 제안하는 등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에서는 열정과 긍정에너지가 넘치는 주점 사장님 진상혁 역으로 10년지기 친구들의 아지트를 제공하고 있다. 끝나지 않는 외사랑과 직장과 결혼 등 차가운 현실에 부딪히는 이야기들 사이에서 재치 있는 대사들을 던지며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중.

이어 10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에서 피오는 전국 재래시장의 숨겨진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 가사를 받아쓰는 게임으로 건강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이렇듯 예능부터 드라마까지 종횡무진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주말을 톡톡히 책임지고 있는 피오의 열일이 꾸준히 응원 받는 가운데 앞으로 보여줄 그의 활약에 기대를 모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