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얼간이가 되자"
이상엽 반전 매력
광희, 예능대세 행보
'세 얼간이' / 사진 = tvN 제공
'세 얼간이' / 사진 = tvN 제공


'세 얼간이'가 업그레이드된 재미로 시청자를 찾는다.

tvN '세 얼간이'는 시청자들의 의견을 실시간 SNS로 받고 좌충우돌 미션을 실행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국내 최초의 생방송 버라이어티 예능으로 지난 2012년 첫 방송했을 당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라면 끓여 먹기 vs 부숴 먹기', '짜장면 배달시켜 먹기 vs 식당에서 먹기' 등 기상천외한 미션과 편집도 NG도 없는 실시간 방송이 신선하다는 호평을 받으며 마니아층을 확보한 바 있다.

23일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최근 예고 영상이 공개돼 이상엽, 양세찬, 황광희 그리고 장예원 아나운서가 전할 강력한 웃음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먼저 이상엽은 시청자들에게 경품과 행운을 드리겠다는 일념으로 몸개그도 불사하는 열정을 보여 연기면 연기, 예능이면 예능 모두 섭렵하는 대세 배우다운 활약을 예고한다. 그는 "본격 얼간이가 되자"라고 의지를 불태우며 특별 제작된 모자에 달린 과자를 먹기 위해 용쓰는가 하면, 열심히 안면 근육을 움직여 이마에 있던 과자를 입까지 옮겨 폭소를 유발한다.

또한 "저는 사실 얼간이 정도는 아니거든요?"라고 억울해하는 양세찬은 얼간이답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 하지만 사이클링 의상을 제대로 장착하고서 어린 아이와 자전거 시합을 벌이는 그의 모습에서는 어쩔 수 없는 얼간미가 풍긴다. 이어 군악병으로 분한 황광희는 북을 두들기면서도 몸을 들썩이는 등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해 본 방송에서의 활약을 궁금하게 만든다.

이번 '세 얼간이'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통 큰 경품도 강력한 기대 포인트다. 첫 방송부터 세 얼간이들이 미션에 성공할 경우 무려 치킨 1000마리를 추첨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실시간으로 쏠 예정이다. 이는 치킨 300마리를 쐈던 지난 2012년 첫 방송에 비해 세 배 이상 커진 수치로,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한편, '세 얼간이'는 23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