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만남부터 '웃음 빵'
"규현, 자기 라인 만들어"
은지원 몰래카메라 성공?
'신서유기8'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신서유기8'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신서유기8' 멤버들이 오프닝부터 범상치 않은 입담을 보였다.

9일 밤 방송된 tvN '신서유기8-옛날 옛적에' 1회에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멤버들의 사전만남을 소규모로 진행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수근은 규현을 보자마자 "규현이가 자기 라인 만들더라. 쉴 떄마다 동생들 불러서"라며 모함을 시작했다.

또 이수근은 은지원을 기다리며 "걔는 항상 늦는다. 그래서 매일 두 번씩 설명을 해줘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각하는 은지원을 향해 다양한 몰래카메라를 계획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가장 늦게 은지원이 등장, 강호동은 과한 설정으로 분위기를 얼려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