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가정 화합 방해?
"애들이 자꾸 밖으로"
백종원 "이종혁 솔직해"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백종원이 이종혁에 대해 언급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백파더'에는 편의점 음식을 주제로 여러 스타들의 요리 도전기가 그려졌다.

이종혁은 "편의점이 가정의 화합을 방해한다고 생각한다. 자꾸 애들이 밖으로 나도니까. 같이 밥 먹자고 하면 편의점에서 먹었다고 한다"라며 "아이들이 편의점에 잘 가는 지는 잘 모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양세형은 "편의점에서 장을 본 뒤 자녀들과 함께 먹을 수 있는 꿀팁을 전수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양세형의 말에 이종혁은 "모든 분들이 이제 집에서 해먹을 수 있겠다"라고 말했고, 양세형은 "반전 연기가 소름돋는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은 친분이 있는 이종혁에 대해 "솔직하다. 맛없으면 맛없다고 한다. 내가 요리 프로그램 할 때마다, 이종혁 눈치를 많이 봤다. 솔직한 맛 평가를 위해서 무조건 불러야 한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