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혁, 최양락 성대모사
'최팽' 아들딸 맹활약
못말리는 입담 폭발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최팽 가족의 부전자전, 모전여전 입담 케미가 폭발한다.

3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는 최양락, 팽현숙 부부와 함께 딸 최하나, 아들 최혁 4인 가족 완전체가 출연한다고 해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최하나와 최혁은 개그맨 부모의 다재다능한 끼를 물려받은 입담으로 풍성한 재미를 더해 줄 예정이다.

녹화 초반부터 최혁은 "안녕하세~요", "알까기~" 등 아버지 최양락의 유행어 성대모사를 선보여 녹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근거없는 살림 자부심을 부리는 최양락에게는 "사람은 늘 겸손해야 합니다"라는 일침을 날리고, 자신의 사생활을 폭로한 팽현숙한테는 "방에 계란판을 붙여야겠다"면서 철저한 방음 계획을 세우는 등 부전자전 깐족 DNA를 인증했다고.

그런가 하면 최하나도 "방송 출연을 위해 2kg뺐다", "엄마가 자꾸 아빠 닮았다고 (디스)한다"라는 등 피는 못 속이는 모전여전 입담을 보여줘 현실 시트콤을 능가하는 유쾌발랄한 추석 특집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한편, 이날 방송은 최고의 살림남, 최고의 장면, 최고의 밥상까지 그동안의 하이라이트를 되돌아보는 추석특집으로 진행된다. 과연 누가 ‘최고의 살림남’의 영광을 차지하게 될지 궁금해지는 상황. 그런 가운데 최혁이 ‘워너비 살림남’으로 팝핀현준을 꼽았다고 해 그 이유가 무엇일지도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최팽 가족의 못 말리는 입담이 폭발할 추석 특집 '살림남2'는 3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