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커, 실제 연봉은?
"국내 선수 중에선 탑급"
해외가지 않은 이유는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페이커가 자신의 연봉에 대해 함구했다.

30일 밤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조선의 힙스터' 특집으로 월드 클래스 프로게이머 페이커가 출연했다.

페이커는 '연봉 50억설'에 대해 "공개할 수가 없다. 국내 선수 중에서 탑급이라고는 하더라"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어떤 한 팀에 와주면 원하는 대로 주겠다. 백지수표를 내밀었다고?"라고 물었고, 페이커는 "중국에서는 100억 넘는 연봉을 받는 선수도 있다. 중국이나 다른 해외에서도 러브콜이 왔는데 나는 한국에 남기로 결정했다"라고 에둘러 말했다.

해외의 러브콜을 거절하고 한국에 남은 이유에 "외국에 나가는 것도 나 스스로에게 있어서 좋은 경험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한국에서 응원해주는 팬들, 가족들이 있는 곳에 있으면 나에게도 더 좋을 것 같아서"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올해 재계약을 했다고 들었는데, 연봉이 또 오른 거냐"라고 물었고 페이커는 "말할 수 없다. 계약서에 말하지 않겠다고 사인을 해서"라고 덧붙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