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디 누구? 대표 댄서
"우승하면 상금 10억"
제니퍼 로페즈 '칭찬+격려'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댄서 올레디가 출연했다.

30일 밤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조선의 힙스터' 특집으로 올레디(All Ready) 아이키, 코코가 출연했다.

올레디 아이키는 "미국 NBC '월드 오브 댄스' 시즌3에 참가했다. 그 때 우리가 베스트4까지 갔었다"라고 전했다. '월드 오브 댄스'에는 심사위원으로 제니퍼 로페즈가 출연, 올레디는 한국 대표 댄서로 출연했다.

무대를 마친 올레디에게 제니퍼 로페즈는 "엄청난 댄서이기 때문에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어낸 것"이라고 말했다.

코코는 "우승 상금이 대략 10억이다. 우리는 말고"라고 말했고, 아이키는 "하루하루 쓰라고 용돈을 줬는데 120만원 정도 줬다. 거기서 있을 때의 의식주는 방송국에서 다 책임져줬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