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X이영표 잇는다
무인도서 만남, 무슨 일?
"20년 우정 케미 기대"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제공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제공


'무한도전'의 박명수와 하하가 무인도에서 재결합한다.

30일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티저 영상을 깜짝 공개하고 두 사람의 합류 소식을 알렸다. 정규 첫 번째 주자로 확정된 안정환, 이영표에 이어 그 후속 주자로 미리 공개돼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무한도전' 이후 오랜 만에 다시 만나는 점도 흥미롭지만 그 장소가 무인도라서 더욱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티저는 박명수와 하하의 무인도 표류기를 담았다. 망망대해로 둘러 싸여있는 어느 섬에서 두 사람은 러닝셔츠 바람에 넋이 나간 표정으로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 의문의 자연인 지시에 따라 붉은 대야에 몸을 접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박명수의 "25년 방송 사상 이게 최고야"라는 코멘트가 흐르며, 이들의 험난한 에피소드가 예고돼 본편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이번 재결합은 박명수가 하하와 함께 하겠다면서 손수 지목했다. '무한도전'을 함께하며 20년 가까이 쌓아온 우정과 케미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안다행'은 지난 7월 파일럿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초고속 정규 편성된 야생 자급자족 예능이다. 첫회 안정환, 이영표를 시작으로 박명수, 하하 등 대한민국 대표 절친들이 차례로 무인도 표류기를 그린다. 첫 방송은 10월 10일 밤 9시 5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