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영탁, 둘째 형으로서 역할 잘해"
"'인맥 핵인싸' 임영웅, 성격 좋아"
"이찬원, 단톡방서 가장 시끄러운 멤버"
"김희재 잠재력 무궁무진"
가수 장민호가 'FM대행진' 게스트로 출연했다. / 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장민호가 'FM대행진' 게스트로 출연했다. / 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장민호가 '미스터트롯' 멤버들의 장점을 꼽으며 칭찬했다.

28일 방송된 'FM대행진'의 스페셜 초대석에는 장민호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장민호는 정동원을 '언제 불러도 올 것 같은 멤버', '케미가 좋은 멤버'로 꼽았다. 정동원은 "걔가 에너지가 제일 넘치고 제가 술을 못한다. 각자 다 그런 면이 있지만 동원이 같은 경우에는 제가 더 친구처럼 하려고 하고 철없이 하려고 한다. 제가 어렸을 때 하지 못했던, 그 꿈을 동원이가 지금 하고 있지 않나. 친구가 돼줘야 겠다는 생각이 있다. 나뿐만 아니라 형들도 모두 동원이를 도와줘야 겠다는 생각이 있다. 동원이에게 대화를 많이 시도한다. 동원이가 한창 성장해야 할 시기지 않나. 그래서 형들이 동원이와 더 대화 많이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동원과 케미에 대해서는 "원래 제가 철도 없을 뿐더러 동원이와 얘기하면 너무 즐겁다. 저도 동심으로 돌아가는 것 같다. 케미가 잘 맞다. 아무래도 경연 중간에 했던 '파트너'가 좋았던 게 아닐까 한다"고 전했다.

장민호는 '나를 제외하고 밥이나 커피를 가장 잘 사는 멤버'로는 영탁을 꼽았다. 그는 "영탁이 둘째 형이다. 둘째가 되게 힘들다. 책임감도 있어야 하고 형도 있다. 그 역할을 너무 잘한다"고 칭찬했다. '인맥 핵인싸'로는 임영웅을 뽑았다. 장민호는 "영탁, 임영웅은 나와 현역 생활을 오래 같이 했지 않나. 영탁이나 임영웅을 보면 이렇게 인맥이 넓었나 싶다. 성격들이 좋으니 (아는 사람들도)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단톡방에서 가장 시끄러운 멤버'로는 이찬원을 꼽았다. 장민호는 "예능에서 봐도 말이 많지 않나"며 웃었다. 이어 "찬원의 역할을 말씀드리면, 전체적으로 텐션이 떨어질 때 이찬원의 한마디가 뭔가를 걸게 해서 올라오게 하는 게 있다. 우리도 그게 신기하다. 우리들이 못하는 유머가 찬원에게는 있다. 찬원의 고텐션에서 나오는 말을 들으면 가만히 있다가도 웃음이 막 나온다. 찬원이는 20대지 않나. 세대를 아우르는 개그 코드, 감성 코드가 있다. 그걸 시청자들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 찬원이 그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장민호는 '목소리가 탐나는 멤버'로 김희재를 지목했다. 장민호는 김희재에 대해 "'미스터트롯' 경연 전과 후가 가장 다른 멤버다. 빙산의 일각이라고 하지 않나. 보여줬던 게 요만큼이었다면 '미스터트롯' 끝난 후에도 아직 못 보여준 게 많다. 부럽다. 무대에서 하는 퍼포먼스가 너무 대단하다 싶다"고 극찬했다. 또한 "엊그저께 김희재와 얘기하는 데 데뷔 200일됐다고 하더라. 200일 된 아이의 몸에서 저런 퍼포먼스가 어떻게 나올까 싶다"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