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캠핑 첫 촬영
바지락캐기 미션
"삼겹살 사와" 또 심부름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박광재가 바지락 캐기에 나섰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새싹 크리레이터 현주엽과 투자자 허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현주엽, 허재, 정호영, 박광재는 자체적으로 기획한 캠핑 첫 촬영에 나섰다. 이들은 막내 박광재에게 바지락을 캐오라고 시켰고 1시간 내내 바지락을 캤다. 이는 바지락 술찜을 만들기 위해서였다.

박광재는 바지락 20개를 캐왔고 허재는 "빨리 채워와. 이걸 누구 코에 붙이라고 캐온거냐"라고 구박을 했다. 또 정호영은 "허재 형님이 삼겹살 먹고 싶다고 한다. 사와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허재는 "장난이다. 와서 고기 먹어라"라며 박광재를 다독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