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긴 외모 중점적"
패셔니스타 매력
멤버들 "허당기 있어"
'미스터라디오' / 사진 = KBS 제공
'미스터라디오' / 사진 = KBS 제공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솔직한 생각들을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밴드 사우스 클럽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날 남창희는 "사우스 클럽 멤버가 바뀌었다. 어떤 기준으로 뽑았나"라고 물었고, 남태현은 "최근 소속사와 만나고, 지금 멤버들이 픽스가 돼서 안정적으로 활동하게 된게 좋다"라면서, "잘생긴 외모도 중점적으로 봤다"고 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다들 옷을 잘 입는 것 같다" 라는 한 청취자의 문자에는 "밴드는 보는 맛도 있어야 된다고 멤버들에게 말했다. 다들 신경써주고 있다"라고 밝혀 패셔니스타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사우스클럽의 'Rock Star' 라이브 후에는, 한 청취자가 "말하는 목소리도 좋고, 노래 할 때 목소리도 좋다"라고 감상평을 남겼고, 윤정수 역시 "목소리에서 성숙한 느낌이 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남태현은 "세상의 풍파를 겪다보니까 성숙해진 것 같다"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남태현의 실제 성격이 궁금하다"라는 질문에는 "웃지 않으면 예민하고 차갑게 느끼는 분들이 많다. 일할 때는 예민해도 평소에는 생각보다 생각이 없다"라고 얘기했고, 멤버들 역시 "허당기가 있다"라고 거들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