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다큐' 커피 프린스 1호점 편
공유·윤은혜 "첫사랑 같은 작품"
'청춘다큐 다시 스물' 커피프린스 1호점 편 /사진=MBC
'청춘다큐 다시 스물' 커피프린스 1호점 편 /사진=MBC


'청춘다큐 다시스물'을 통해 '커피프린스 1호점' 멤버들 공유, 윤은혜, 이선균, 채정안, 김동욱, 김재욱이 근황을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 스물-커피프린스 편'에서는 13년 만에 다시 만난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이하 커프)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담겼다.

공유는 '커프'에 대해 "첫사랑 같은 느낌"이라며 "추억으로 남기려고 한 것을 대면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다큐 출연을 망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그때 그 감정을 간직하고 싶었다. 왜곡되거나 변질될까봐. 지금 간직하고 있는게 좋다"고 했다.

최근 유튜브 등을 통해 '커프' 영상이 재조명 된 것에 대해 "유튜브를 통해 종종 봤다. 보통 내가 연기한 걸 보면 창피한데 '커프'는 별로 안 창피하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 연기를 너무 잘했나?"라고 재치있게 말했다.

윤은혜가 서프라이즈로 ㅇ나타나자 "진짜 오랜만"이라며 "그대로"라고 반가운 기색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키스신 명장면을 다시 본 후 민망해했다. 공유는 "이윤정 감독이 굉장히 좋아했던 기억이 있다"며 "컷 하고 제게 와서 머리를 쓰다듬어 주셨다"고 회상했다.

또 다른 키스신에 공유는 "지문에 없는 티셔츠를 올렸다"고 폭로했고 윤은해는 "지문에 나온 게 어디 있냐"고 부끄러워했다. 두 사람은 정신없이 연기에 몰입했다고 입을 모았다.
'청춘다큐 다시 스물' 커피프린스 1호점 편 /사진=MBC
'청춘다큐 다시 스물' 커피프린스 1호점 편 /사진=MBC
'커프' 꽃미남 멤버로 화제가 됐던 김동욱, 김재욱은 해당 영상을 보며 "다들 파릇파릇해서 추억 돋는다"고 그리워했다.

채정안은 이선균에게 "저런 키스 언제 해봤냐"고 물었고 이선균은 "커피프린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채정안은 "개인적인 아픔을 겪고 마주했던 작품"이라며 "당시 시놉시스를 보고 싶지도 않았다"고 했다. 당시 채정안은 이혼 직후 개인적인 아픔을 가진 상황이었다고.

이윤정 PD는 "뉴욕과 파리의 중간 쯤에 있는 여성의 이미지가 필요했는데 채정안이 그 중 1명이었다"며 "옷 한 벌로 일주일을 버틸만큼 선머슴 같았고 정말 매력있었다"고 캐스팅 이유를 설명했다.

공유는 '커프'에 대해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거부감이 있던 때"라며 배우로서 사춘기를 맞은 시점에 찾아온 작품이었다고 했다.

윤은혜는 "'궁'에서 연기를 보며 좌절했고, 막 걸음마를 떼고 뛰어야 하는 순간이었다.'커프' 은찬이가 많은 사랑을 받아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커프' 이후 가수 출신 연기자라는 말을 덜 듣게 됐다. 내가 만들려고 해도 할 수 없는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공유는 "죽어가던 내 열정을 끌어올려준 작품"이라며 "윤은혜의 열정이 저를 부끄럽게 했고 성장하게 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 작품을 통해 윤은혜와 공유는 2007년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 우수상을 받았다. 공유는 "오래전 결혼 앨범을 다시 꺼내 보는 기분"이라고 했고 윤은혜는 "(한결, 은찬의) 아이가 뛰어올 것 같은 느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유는 "죽어가던 제 열정을 끌어올려준 작품"이라며 "함께했던 모두가 밝아지고 뜨거워졌다. 그래서 그들을 더 잊지 못하는 것 같다"고 소회했다.

오는 10월 1일 '청춘다큐' 커프 편은 2부가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