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솔직+반전 입담으로 맹활약
태양·대성과 군생활 공개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
'라스' 687회/ 사진=MBC 제공
'라스' 687회/ 사진=MBC 제공


배우 주원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다재다능한 매력부터 훈훈한 비주얼, 물오른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그는 또 가수 겸 뮤지컬배우 아이비와 함께 멜로 영화의 한 장면 같은 무대를 꾸며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이들이 활약한 ‘라디오스타’는 2049 시청률 동시간대 예능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주원, 아이비, 최정원, 박준면과 함께하는 ‘본 투 비 스타’ 특집으로 꾸며졌다.

24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 수도권 기준 동시간대 예능 1위(2부)를 차지했다.

연기, 노래, 춤도 모자라 예능감도 탁월한 끼쟁이 4인이 ‘라스’에 모였기 때문. 뮤지컬 대세들의 끼 폭발 명품무대가 눈과 귀를 사로잡은 것은 물론, 솔직하고 거침없는 입담을 펼치며 시청자들을 끌어모았다.

스페셜 MC로 출격한 개그맨 유민상은 검증된 예능감과 안정감 있는 입담으로 화력을 더해주며 빈틈없는 재미를 완성했다.

주원은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앨리스’에 함께 출연 중인 김희선과 꼭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마음에 그의 미팅 현장으로 찾아갔다고 고백했다. 평소 술을 못 마시는 주원은 김희선에게 잘 보이기 위해 와인 한잔을 마시는 순간 그 자리에서 기절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또 주원은 군대에서 빅뱅의 태양, 대성, 가수 빈지노, 배우 고경표와 ‘군뱅’으로 활약했던 이야기부터 FM 조교로 병사들을 떨게 만들었던 비화를 공개했다. 주원은 취침 시간 순찰을 돌다가 수다를 떠는 병사가 있으면 전체 기합을 줬다며 “당직만 서면 다 싫어했다”고 폭로해 폭소를 안겼다.

그런가 하면 주원은 과거 아이비와 예능 중 키스신을 연출했던 것과 관련해 “노래 끝나면 하던 뽀뽀를 한 거예요”라고 해명해 시선을 끌었다.

아이비 역시 주원과 키스신 비화를 공개하며 솔직 발랄 매력을 뽐냈다. 주원과 공연할 때 키스신을 앞두고 겉절이를 너무 많이 먹어 미안했다는 것. 그는 “사과를 백 번은 한 것 같다”고 키스신 민폐녀가 됐던 사연을 털어놔 폭소를 자아냈다.

무엇보다 주원과 아이비는 뮤지컬 ‘고스트’의 넘버인 ‘Three Little Words(그 한마디)’를 열창하며 맘껏 끼 부리는 무대를 꾸몄다. 거침없는 토크로 웃음을 선사하던 두 사람은 본 투 비 스타답게 금세 본업인 뮤지컬 배우의 모습으로 근사한 무대를 완성했다. 마치 멜로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한 두 사람의 케미가 안방 감성을 촉촉하게 적셨다.

뮤지컬 최고의 디바 최정원은 ‘고스트’ 오디션 당시 무속인으로 빙의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최정원은 “눈을 뒤집으며 저를 내려놓고 무속인으로 빙의했다. 심사위원들이 ‘약간 미치신 분 아니냐. 저 정도면 뽑아야 할 것 같다’는 반응이었고 결국 캐스팅됐다”고 열정으로 배역을 따냈던 사연을 털어놨다. 또한 이날 최정원은 치명적인 댄스실력으로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구며 뮤지컬 여제의 아우라를 뽐냈다.

박준면은 애기손과 랩 괴물의 반전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준면은 “‘힙합의 민족’ 출연 당시 우승을 했다”며 즉석에서 중저음의 목소리가 매력적인 폭풍 랩핑을 선보이며 다재다능함을 뽐냈다.

또 남편의 어떤 매력에 빠져 결혼했냐는 질문에 “5살이나 어린데 제가 먼저 결혼하자고 그러니까 거절 않고 결혼하더라”며 프러포즈 후에 교제를 했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다.

이어 다음 주에는 배우 백일섭, 이유비, 성동일, 김희원이 출연하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라스만 같아라’ 특집이 예고돼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