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언니'로 최근 활약
라디오 DJ까지 '도전'
예능대세 남다른 행보
'두시탈출 컬투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두시탈출 컬투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두시탈출 컬투쇼'에 박세리가 일일 스페셜DJ로 출연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DJ 김태균과 함께, 스페셜DJ로 골프여제 박세리가 출연했다.

김태균은 "어릴 적 별명이 뭐였냐. '요술공주 세리'였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세리는 "그렇게 놀림을 당했다. 그런데 방송에 나오면서 '리치리치'라고 해서 부담스럽긴 하다. 그냥 친근한 언니같은 별명이 좋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김태균은 "학창 시절에 여학생들한테도 인기 많았을 것 같다"라고 말했고, 박세리는 "모르겠다. 그 때는 육상을 해서 머리가 짧았다. 인기나 그런 쪽에는 잘 알지 못했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한편, 박세리는 지난 1일 '두시탈출 컬투쇼'의 게스트로 출연한 것을 인연으로 일일 DJ로 출연하게 됐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