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도박 의혹 해명
"지인 많아 필리핀갔다"
권상우까지 의혹휘말려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 / 사진 = TBS FM 영상 캡처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 / 사진 = TBS FM 영상 캡처


개그맨 강성범이 원정도박 의혹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BS FM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는 원정도박 의혹이 불거진 개그맨 강성범이 출연했다.

강성범은 "내가 카지노가서 원정 도박을 했다더라. 나는 필리핀을 굉장히 자주 갔다. 한인 분들 중에 지인들이 많다. 그래서 행사를 많이 잡아주셨다. 취임식, 크리스마스 행사 등 많이 가셨고 돈은 됐고 가족 여행을 시켜달라고 했다"라며 "거기에 복합리조트가 있다. 그 밑이 다 카지노였고 무대가 있었다. 현지 필리핀 가수들이 오고, 관광객 한국 사람들도 날 볼 수밖에 없었다. 그럼 마주쳤다. 거기서 사진도 많이 찍었다"라고 전했다.

또 강성범은 함께 의혹의 대상이 된 권상우와 관련해 "권상우도 날벼락을 맞은 거다. 나는 타격이 별로 없다. 어차피 일이 별로 없다. 그래서 유튜브를 열심히 한 거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 유튜버는 자신의 채널에 '강성범 필리핀 원정도박 폭로'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 강성범의 원정 도박 논란을 확산시켰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