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병진, 남해 깜짝방문
반려견에 '찐 엄마미소'
박원숙과 훈훈한 기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 사진 = KBS 제공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 사진 = KBS 제공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주병진이 온다.

23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이효춘, 이정훈과 함께 통영 나들이에 나선 자매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엄청난 속도의 해상택시를 타고 통영 섬 연대도에 도착한 남해 자매들과 이효춘, 이정훈. 이들의 등장부터 마을은 술렁였다. 모두가 다 아는 얼굴들이 등장하자 주민들은 반가움을 감출 수 없었던 것. 특히 주민들은 가수 혜은이를 보고 반가움에 즉석 공연을 부탁했다. 공연 부탁에 잊고 있었던 '남해 컴퍼니' 계획이 떠오른 자매들. 영란은 모자를 벗고 원숙은 관객 호응을 유도했다.

또, 개그계 대부 주병진이 반려견 대·중·소와 함께 남해 하우스에 깜짝 등장했다. 예상치 못한 인물과 개들의 등장에 자매들은 깜짝 놀랐다. 특히 처음 온 개 손님에 홀딱 빠진 모습을 보였다. 주병진에게도 반갑게 인사를 전했지만 자매들의 시선은 대·중·소에게 집중됐다. 대·중·소의 물부터 챙기고, 잔디 마당에 개들을 뛰어놀게 하며 처음 찾아온 개 손님에 들뜬 모습을 보였다. 자매들이 엄마 미소를 짓게 한 대·중·소의 매력은 무엇일까.

반가운 인사를 마치고 슬슬 입담이 뽐내기 시작한 주병진. 주병진은 대·중·소의 신박한 개인기를 보여주며 김영란에게도 "손"을 외치고, "누님들은 어떻게 대·중·소로 나누세요?" 등 쉬지 않고 주병진식 개그를 던져 자매들의 웃음이 계속 터졌다. 역대급 리액션이라고 할 정도로 주병진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빵빵 터지는 자매들. 주병진 효과는 이게 끝이 아니었다. 더위도 식힐 겸 집에 들어가 대화를 나누던 중 주병진 옆에서 박원숙은 처음 보는 모습을 보여줬다.

주병진이 "박원숙 선생님 너무 좋게 봤다. 이해심도 많고 보스 기질이 있다"며 칭찬을 하자 박원숙은 살짝 부끄러운 모습을 보였다. 또 박원숙은 "나이 차이 없이 만났어야 되는데 안타깝다"고 했다. 이후에도 주병진은 계속 박원숙 칭찬을 이어가 둘 사이 훈훈한 기류가 흘렀다.

한편, 마성의 주병진 효과 제대로 나타난 남해 자매들의 반전 모습이 담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23일 밤 10시 35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