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진짜사나이' 비화 공개
"군대 말, 정말 어려웠다"
이효리, '가짜사나이' 제안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이효리가 '가짜 사나이'에 출연하자고 제안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환불원정대(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엄정화는 "가기 싫은 스케줄이 있으면 어떻게 해?"라고 물었고, 제시는 "난 그래도 한다. '진짜 사나이2' 가기 싫었다. 그 전에 헨리나 엠버가 갔었는데, 얼마나 리얼하겠어 싶었는데 진짜다. 하필 한국말도 서툰데 군대 말이 얼마나 어렵겠나. 그런데 '진짜 사나이' 2번 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화통을 위로 놔야한다고 했는데 그걸 머리 위에다 올려버린 거다"라며 레전드 장면 탄생 비화를 밝혔다.

이효리는 "나 가보고 싶어"라며 "그런데 프로그램 없어졌잖아"라고 말했다. 제시는 "그런데 '가짜 사나이'가 있다"라고 소개했고, 엄정화는 "갈 거면 다같이 가자. 지미유에게 스케줄 잡아달라고 하겠다. 1박2일로 짧게 가자"라고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