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감, 놀라운 집 공개
멋진 한강뷰+정리정돈
집 안에 '한실'까지?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영상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 = KBS 영상 캡처


'신상출시 편스토랑' 한다감의 집이 공개됐다.

18일 밤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한다감의 집에 간 후배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다감은 안방을 공개, 호텔같은 침구와 버건디 톤의 인테리어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다른 방은 '한실'이었다. 자개장, 도자기 등 고풍스러운 인테리어가 가득한 한실에 대해 한다감은 "여기는 한실인데 결혼할 때 시어머니가 민화와 자개장을 선물해주셨다"라고 전했다. 그는 "여기는 그냥 차마실 때 사용하는 방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2층에는 멋진 한강 뷰가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다감은 "여기는 영화도 보고, 싸우면 살짝 올라오는 곳"이라고 말했고, 홍윤화는 "호텔 로비같다"라며 감탄했다. 남편의 옷방을 공개, 모던하고 세련된 분위기의 외관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다감의 남편은 "하나만 보여줄게. 옷 정리를 어떻게 하고 있는지"라고 말했고, 책처럼 정리된 옷들에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한다감은 "드레스북이라고 해서, 책꽂이처럼 꺼내서 입는 거다. 핑크색은 반팔, 파란색은 긴팔이다"라고 설명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