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는 안되겠어"
라비 "배신 너무 좋아"
멤버들, 계략에 말려들까
'1박2일'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라비가 배신의 아이콘으로 등극하며 완벽한 시나리오를 구상한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코로나19로 시민들을 가까이서 만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시청자들과 함께하는 '특산물 삼국지 진상이오'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여섯 남자는 시청자들에게 선물할 특산물을 걸고 밥도둑 팀(연정훈, 김종민), 철세 팀(문세윤, 딘딘), 호라비 팀(김선호, 라비)으로 나뉘어 뜨거운 승부를 펼친다. 시청자들은 응원하는 팀을 문자로 투표하고, 추첨을 통해 최종 우승팀을 응원한 사람 중 100명에게 전국 각지의 특산물이 전달된다.

앞서 열세에 몰리며 부진한 성적을 기록한 호라비 팀은 이날 방송에서 쉬는 시간도 반납하고 작전 회의에 돌입한다고 해 눈길을 끈다. 특히 라비는 김선호에게 "형은 유비죠? 저 ‘제갈라비’예요!"라며 승부에 과몰입, 막판 역전극을 향한 열의를 빛냈다고 전해진다.

두 사람은 반전 드라마를 완성하기 위해 밥도둑 팀과 철세 팀 모두를 포섭, 위험한 협상을 시도했다는 후문이다. 눈치 빠른 문세윤은 코웃음을 치며 계략임을 간파했지만, 메소드 연기에 돌입한 라비의 말솜씨에 점차 설득당하며 흥미를 보인다고.

과연 막내 라비가 짠 전략이 형들을 감쪽같이 속일 수 있을지, 호라비 팀이 극적인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짜릿한 승부에 기대가 더해진다.

한편, '1박2일 시즌4'는 오는 20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