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밖에 모르던 남편의 충격 실체?
‘사육당한’ 남편vs ‘개의치 않는’ 아내
'애로부부' 예고 영상./사진제공=채널A, SKY
'애로부부' 예고 영상./사진제공=채널A, SKY


채널A와 SKY 채널이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가정적인 남편의 충격적인 실체라는 놀라운 주제의 ‘애로드라마’와, ‘강철 멘탈’ 아내의 입담이 빛을 발할 또 하나의 역대급 부부 ‘속터뷰’를 예고했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애로부부’ 예고편은 “남편은 가정밖에 모르는 남자였기에 제가 아는 남편은 피해자였습니다”라는 한 아내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된다. 자상해 보이는 남편은 가족과의 식사 자리에서 박수를 치고 있고, 부부의 딸은 해맑게 웃으며 아빠를 사랑 가득한 시선으로 바라봤다.

그러나 아내에게는 ‘우리 만나서 얘기할까요’라는 심상치 않은 분위기의 메시지가 도착했다. 한 여인의 “제발 남편 단속이나 좀 하시죠?”라는 빈정거림이 깔리면서 상상조차 못했던 남편의 실체를 접한 아내는 “그동안 제가 믿어 온, 모든 세상이 무너지는 걸 느꼈어요”라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속터뷰’ 코너에서는 또 한 쌍의 ‘역대급 부부’로 그룹 LPG 출신 가수 허윤아와 남편 이남용의 등장이 예고됐다. 남편 이남용 쪽에서는 “부부끼리도 신고하잖아?”라며 아내에게 작심한 듯 토로했지만, 아내 허윤아는 “작년에 10번 했다니까”라고 태연하게 답했다.

“사육을 당하는 거지, 점점”이라며 다시 고충을 밝히는 이남용에게 허윤아는 “개의치 않아”라고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대답했다. 이 모습에 MC 양재진과 이용진은 “아내분이 진짜 대단하시다”며 웃었다.

‘대단한 멘탈’의 아내 허윤아는 “몇 번 거절당하니까, 너무 자존심 상해서 말하기 싫다고. 나, 그렇게는 안 될 거야”라고 남다른 결의(?)까지 보여줬다.

드라마보다 더한 충격 현실을 재구성한 ‘애로드라마’와 놀랍도록 속터지는 침실 이야기 ‘속터뷰’로 돌아오는 ‘애로부부’ 9회는 오는 2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