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식스센스' 출연
몰카범 제압 에피소드
"숨겨진 폴더 있었다"
'식스센스'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식스센스'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식스센스' 김민석이 몰카범을 잡게 된 일화를 전했다.

17일 밤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는 이색 치킨집들 중 진짜와 가짜를 가려내는 유재석,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와 김민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전역 후 첫 예능 출연인 김민석은 최근 몰카범을 잡은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그는 "여동생을 찍은 줄 알고, 거기 사장이 내 친구였는데 협동을 해서 핸드폰을 뺏어보자고 해서 보게 됐다"라며 "사진이 없더라. 알고 보니 숨겨진 폴더가 있었다. 그런데 2년 간 도촬한 사진들이 있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엄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라며 분노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