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X러블리즈 출연
"소녀시대 너무 좋아해"
효연 "건강 중요" 조언
'대한외국인'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써니가 후배 러블리즈 멤버들에게 조언을 해줬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소녀시대 써니·효연, 러블리즈 케이·미주가 출연했다.

러블리즈는 "소녀시대 선배님들을 정말 좋아한다"라며 함께 방송에 출연하게 돼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이에 소녀시대 써니는 후배 러블리즈에게 "사람을 조심해야 한다. 대가 없는 선의를 조심해라"라며 "남자들 조심해라. 만나는 건 몰래몰래. 자세한 건 대기실에서 말해주겠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효연은 "오랫동안 활동하려면 건강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