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영, 17년차 배우
"감독님이 '비호감'이라고"
선배 배우의 '험담' 고백
'가치 들어요' 김하영 / 사진 = MBN 영상 캡처
'가치 들어요' 김하영 / 사진 = MBN 영상 캡처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 김하영이 최근 슬럼프가 왔던 시기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가 출연해 '아무것도 하기 싫은 당신에게'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17년차 배우 김하영은 "한 번은 슬럼프가 오더라. 어떤 감독님이 '너 비호감이야', '나이도 많은 게'라는 말을 했고 대사도 잘 안 외워지더라. 그래서 잠깐 일을 쉬면서 연기학원까지 다닐 정도로 꿋꿋하게 버텨왔다"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김하영은 "그런데 최근에 한 드라마 촬영을 했는데 아실 만한 선배님들과 함께 했다. 주연급으로 촬영을 했는데 그 분들이 어린 배우들에게 내 험담을 했더라. '김하영이 재연배우여서 편성이 잘 안나오는 거야'라고 했다더라"라며 "재연 배우지만 연기에 대해 창피하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17년 간 하는 것만으로도 열심히 잘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뒤에서 연세많은 선생님들이 그 얘기를 했다는 얘기를 듣고, '내가 이러려고 열심히 살았나' 회의감이 들었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하영은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 출연해왔다. 또 최근에는 KBS 2TV '개그콘서트'의 한 코너에서 유민상과 함께 커플로 출연하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