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아동보육시설에 기부
현주엽과 함께 기부 공약 이행
종영 소감 "형들 얻어 너무 좋다"
'위대한 배태랑' 마지막 방송 /사진= JTBC 제공
'위대한 배태랑' 마지막 방송 /사진= JTBC 제공


가수 김호중이 기부 공약을 지키며 JTBC ‘위대한 배태랑’(이하 ‘배태랑’)의 마지막을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배태랑’에선 멤버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배태랑’ 멤버들과 마지막 MT를 떠난 김호중은 정호영이 해체한 참치를 맛보며 “샤베트 같다. 꿀맛”이라고 감탄해 보는 이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자신만의 비빔 라면 레시피도 공개한 김호중은 김용만의 기타 연주에 맞춰 고품격 라이브로 ‘트바로티’표 감성을 뽐냈다. 이어 “형님들이 정말 잘 도와주셔서 여기까지 온 것 같다. 형들을 얻어서 너무 좋다”며 함께한 소감도 잊지 않았다.

특히 김호중은 방송 초반 내걸었던 “목표 체중을 감량하지 못할 경우 차 한 대를 기부하겠다”는 공약을 지키기 위해 한우를 산 현주엽과 함께 아동보육시설 계룡학사로 향했다.

무사히 공약 물품을 전달한 김호중은 “영화 ‘파파로티’의 OST를 나와 함께 부르고 싶다는 메시지가 왔다. 그때부터 인연이 시작됐다”며 계룡학사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이후 김호중, 현주엽은 아이들과 행복한 추억을 쌓으며 영화같은 이야기의 막을 내렸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