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리, '슈돌' 실수 지적
"뭐 이런 경우가 있는지"
제작진 "마스터 버전 누락"
개리 하오 / 사진 = 개리 인스타그램
개리 하오 / 사진 = 개리 인스타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이 가수 개리에게 사과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개리가 아들 하오에 대한 사랑을 담은 곡을 공개했다. 해당 곡은 가수 정인과 함께 만든 곡으로,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힘이 돼주고 서로 공감하고자 만든 곡이다. 하지만 방송에는 완성곡이 아닌 음악이 공개됐다.

이에 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슈돌'에 음악이 잘못 나왔네요. 곡 만든 친구들이 고생고생해서 밤새도록 믹스하고 정인이가 육아 중에도 노래를 몇 번이나 불러서 보내줬는데. 뭐 이런 경우가 다 있는지 참.."이라며 "같이 작업한 동생들한테 미안해서 온몸으로 화가 느껴지지만 참아봅니다. 음악은 나중에 다시 올릴게요"라고 불쾌한 감정을 전했다.

14일 '슈돌' 측은 "제작상 실수로 마스터 버전이 누락됐다. 본인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죄송한 마음"이라며 "노래가 좋으니 개리 씨의 유튜브를 통해 꼭 확인해 주시길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개리는 해당 게시물의 글을 삭제했다.

한편, 개리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아들 하오와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