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볼계의 테리우스 최현호
미녀 교포 리포터 홍레나
'스킨십' 둘러싼 대격돌
"키스 언제 했는지 기억 안나지?"
'애로부부'./ 사진제공=채널A
'애로부부'./ 사진제공=채널A


채널A와 SKY 채널이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에 전 핸드볼 국가대표 최현호와 아리랑TV 리포터 출신 홍레나가 출연, 내밀한 '스킨십'을 둘러싸고 격돌한다.

14일 방송되는 '애로부부'에서는 현역 시절 '핸드볼계의 테리우스'라고 불릴 만큼 뛰어난 외모로 여심을 설레게 했던 '핸드볼 해설위원' 최현호와 홍콩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자란 교포 아내 홍레나가 '속터뷰'에 나선다. 여전히 훤칠한 외모를 자랑하는 남편과 3년 연애 끝에 결혼해, 현재 두 아이를 두고 있는 홍레나는 "그 때는 더 잘생겨서 쳐다볼 수조차 없었다"고 자랑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고민 토로가 시작되자 홍레나는 "남편이 스킨십을 너무 싫어하고, 살 닿는 것 자체를 거부한다"며 "딸이 만져도 정색을 하면서 거리를 둔다"고 말했다. 이에 최현호는 난감한 듯 "이상한 건가?"라고 물었지만, MC들은 "이상하지...딸이 만져도 피한다니"라며 의아해 했다.

이어 홍레나는 "키스를 한 지도 엄청 오래됐다. 당신은 언제였는지 기억도 안 나지?"라며 "키스를 하다가 그냥 확 자르더라. 하기 싫어하는 게 막 느껴졌다"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최현호는 "적당한 선에서 끝나야 하는데, 연애 시절 아내가 아랫입술을 물고 잠들기도 했다"라며 "내 입술이 '쪽쪽이'냐. 아침에 일어나니 퉁퉁 부어 있어서..."라고 리얼한 경험담으로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최현호가 정말로 아내와의 스킨십을 피하게 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아내는 내 에너지가 계속 넘친다고 생각하나 보다"라며 한참을 고민하던 최현호는 "그런데 사실...이 정도까지 밝혀야 하는 건가?"라며 진짜 이야기를 꺼냈고, 마침내 그 사연을 들은 홍레나는 "그럼, 저는 할 말이 없다"라고 말한 뒤 마침내 눈물을 보였다. 아내의 괴로워하는 모습에 최현호는 "마음이 아프다"며 어쩔 줄을 몰랐다.

예능의 판을 깨고 있는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 8회 최현호&홍레나 부부의 속터지는 침실 이야기 '속터뷰' 사연은 14일 오후 10시 채널A와 SKY에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