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생활 훌라 댄스
이광수, 독특한 표정
사랑·슬픔 어떤 모습?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이광수가 독특한 훌라 댄스 표정을 지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집콕생활'을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광수, 김종국, 지석진, 송지효는 하와이 훌라 댄스를 배우러 갔다. 이들은 하와이에 직접 가지 못하는 대신 훌라 댄스를 배웠다.

훌라 댄스 선생님은 표정을 통해 기쁨, 슬픔, 사랑 등 마음을 표현한다고 설명했고, 멤버들은 표정으로 마음을 표현하기에 나섰다.

송지효는 어색한 '사랑' 표현에 "잘 모르겠다"라고 난색을 표했고, 이어 이광수는 독보적인 표정으로 기쁨, 슬픔 등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이 방송 보지마", "쟤 오늘 왜 이렇게 컨디션이 좋아?"라고 반응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