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혜리의 미래?
'이지혜리' 듀엣 퍼포먼스
광희, 짤 대량생산 예고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12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와 광희가 출연해 풍성한 웃음을 전한다.

이날은 이지혜와 광희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나는 보컬이다' 콘셉트에 맞춰 다양한 보컬리스트로 변신한 도레미들이 이들을 반갑게 맞이했다. 이지혜는 시작부터 관종 언니의 매력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놀토'에 두 번이나 나오게 될 거라 상상도 못했다. 여러분을 내 가족처럼 섬기겠다"면서 엉뚱한 매력을 자랑하더니 갑자기 일어나 노래를 부르며 샵 메인 보컬 출신의 가창력도 뽐냈다.

광희 역시 유쾌한 존재감으로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지난 ‘놀토’ 출연 이후 본인 짤이 많이 돌아서 감사하다는 광희는 "인생은 짤"이라며 이날도 짤 대량생산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후로도 이지혜와 광희가 쉴 새 없이 토크를 이어가자 붐은 "오늘 기 빨리는 거 조심해야 한다. 다행인 것은 '놀토'는 토크쇼가 아니다"라고 놀렸다. 멤버들조차 "빨리 노래 듣고 싶다. 문제 맞히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받아쓰기가 시작되고도 계속되는 광희의 수다에 혜리는 "질려버렸다"면서 자리 교체를 요청해 모두를 배꼽 잡게 했다.

한편 이날 받쓰에는 "가망성이 없다"고 탄식하게 만든 고난도의 노래가 출제됐다. 멤버들의 열정적인 토론 속 치열한 원샷 경쟁을 벌이고 있는 혜리와 문세윤,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넉살, 남다른 캐치력의 김동현이 실력 발휘에 나섰다. 광희도 신들린 활약으로 에이스에 등극했다. 김동현이 던진 단서로 귀신같이 정답을 추리하는 등 녹화 내내 "대박이다"를 연발케 한 하드캐리를 펼친 것. 한껏 흥분한 광희는 "'놀토'는 고진감래"라면서 환희의 댄스를 선보였고, 도레미들은 “그러다 쓰러지겠다”고 걱정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지혜 또한 지치지 않는 무한 에너지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질문만 하면 기계처럼 멈추지 않고 나오는 멘트에 모르는 것이 없는 모습으로 '지혜 정보통'이라는 별칭을 얻는가 하면, 누구보다도 꽉 찬 받쓰 판과 실수를 기술로 덮어버리는 노련함마저 보여줘 재미를 더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 받쓰에서는 역대급으로 흥미진진한 결과가 공개, 도레미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이날 간식 게임에는 가사 격정 드라마 퀴즈가 등장했다. 이지혜의 화려한 퍼포먼스에 멤버들은 "혜리의 20년 뒤 모습"이라고 즐거워했다. 이에 화답해 이지혜와 혜리는 흥 폭발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선보였고, 둘의 합동 댄스에 멤버들은 '이지혜리'라면서 환호성을 터뜨렸다. 물오른 이지혜는 시도 때도 없이 무대에 난입해 끼를 발산, 붐의 경고를 받기도 했다. 이 밖에도 이지혜의 관종미 넘치는 혀 개인기, "그러다 더 바보된다"는 멤버들의 우려를 부른 김동현의 개인기까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김동현,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