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식객 허양만의 백반기행'에 배우 정경호 가족이 기습 방문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양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정경호가 일일 식객으로 출연했다.

이날 아버지인 정을영 PD과 연인인 배우 박정수가 촬영 현장에 깜짝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경호는 정을영 PD와 박정수의 갑작스런 방문에 "불편해 아휴"라며 고개를 돌렸다. 그러더니 이내 정을영 PD에게 "밥 드셨냐. 여기 맛집"이라며 아들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특히 박정수는 정경호를 '아들'이라 부르는 등 친근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박정수는 "우리 아들이 연기는 잘하는데 예능감이 없다. 그래서 예능을 안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정경호는 "(제작진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거들었다. 이어 박정수는 "말이 뚝 끊어지면 끝이다. 이어가질 못한다"라며 아쉬워 했다.

정을영 PD와 박정수는 정경호 곁을 떠나 다른 곳으로 이동하면서 걱정되는 지 계속 뒤를 돌아보기도 했다.

정을영 PD와 박정수는 2008년부터 12년째 공개 연애를 이어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