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한밤중에 만난 불면의 병만족
박세리부터 허재까지 숨막히는 야식 작전
걸크러쉬 대장 박세리, 미어캣으로 변신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코리아' 멤버들이 야식 007 작전을 벌인다.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코리아' 멤버들이 야식 007 작전을 벌인다. /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코리아'에서 김병만과 허재-허훈 부자, 박세리, 박미선이 은밀한 모임을 가진다.

오는 12일 밤 9시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코리아'에서는 일부 병만족이 심야에 '007 작전'을 펼친 사연이 공개된다.

족장 김병만과 박찬호, 박세리, 허재, 허훈, 이봉원, 박미선, 추성훈, 청하는 예고 없이 시작된 '재난 생존'에 파래와 고둥만으로 끼니를 때우며 온종일 더위와 맞섰다. 극심한 공복감을 참으며 모두가 겨우 잠을 청할 무렵, 통발에 미끼를 보충하러 간 김병만이 뜻밖에 붕장어 한 마리를 들고 왔다. 마침 깨어있던 허재, 허훈 부자가 이를 반갑게 맞이했다. 팔뚝만 한 거대 붕장어를 보며 잠시 고민하던 이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목소리를 낮추기 시작했다.

허훈은 "조용히 해. 다들 듣겠어"라며 주의를 줬고, 이에 허재도 목소리를 낮추며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뭉쳤다. 그러나 이때 갑자기 박세리와 박미선이 등장했다. 항상 당당하던 박세리는 평소와는 달리 누가 시킨 듯 발소리조차 내지 않고 조용히 다가왔다. 내조의 여왕 박미선마저 남편을 잊어버린 채 환상적인 '007 야식 작전'에 동참했다. 이날 뜻밖의 야식은 '천상의 맛'으로 허재와 박미선을 벌떡 일어나 춤추게 한 것은 물론 모두를 푹 빠져들게 했다.

과연 이들의 빈틈없는 007 작전은 끝까지 성공할 수 있을지, ASMR보다 조용하고 미션 임파서블보다 치밀한 먹방은 오는 12일 밤 9시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와일드코리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