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박진영와 드라이브 토크
박진영 "김태희에게 깜짝 놀랐다"
비 "그만큼 믿음을 준다"
사진= '시즌비시즌' 영상 캡처.
사진= '시즌비시즌' 영상 캡처.


가수 비와 박진영이 부부동반 모임 후일담을 털어놨다.

지난 10일 비의 유튜브 채널 ‘시즌 비시즌’에는 ‘JYP 형과 부부동반 모임 썰, 남친짤 그리고 깡…형 잠깐 내려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비는 “중요한 분을 만난다. 누굴 만나더라도 떨리지 않는데 이분은 제 정신적인 지주다. 두 번째 아버지”라고 소개했다. 주인공은 JYP 박진영이었다.

비의 차에 올라탄 박진영은 ‘차에 타봐'란 프로그램 콘셉트에 대해 “너 요즘 아이디어가 좋다? 형이 못 알아 본 건지. 우리 지훈이 옛날에 예능은 포기였다”며 웃었고, 비는 “드라이브 토크쇼를 하고 싶었다. 우리 독대한 적이 없다. 게스트가 형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박진영은 “내가 ’라디오스타’에 같이 가자고 했더니 거절했으면서. 네 거에 나 부르려고 그런 거냐. 사실 나도 싹쓰리 잡으려고 나왔다”며 발끈했다.

비는 “’라디오스타’에서 ‘깡’ 얘기하지 않았냐. 형도 약간 깡 코인에 탑승하려는 거냐”고 지적했고, 박진영은 “나도 약간 민망했지”라고 멋쩍어했다. 비는 “형도 약간 밈이 많던데요?”라며 박진영의 남친짤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최근 부부동반 모임으로 비 부부를 만난 박진영은 "나는 제수씨(김태희)에게 깜짝 놀랐다“며 ”제수씨가 '하 세상 어떻게 이런 남자가 있지?' '이런 남자가 내 남편이지?'라고 했잖아. 진짜 네 단점을 모르고 살아가는 것 같다. 지훈이 멋있는데, 네가 세상에서 제일 멋있진 않지 않나. 이 남자가 세상에서 제일 멋있다고 하는데 와”라고 놀라워했다.

당황한 비는 "순진한 것도 있을 수 있는데, 제가 그런 믿음을 준다"고 답했다. 이어 박진영의 표정을 살피고는 "차에서 내려도 되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 '시즌비시즌' 영상 캡처.
사진= '시즌비시즌' 영상 캡처.
박진영은 자신이 최근 즐겨듣는 33곡의 노래 중 비의 '알면서'와 '태양을 피하는 방법'을 포함시켰다. 이때 비가 "구 JYP 중에 가장 정이 가고 1번이 누구냐"고 물었고 박진영은 "정말 1위는 너다"며 훈훈함을 유발했다.

그러나 박진영이 선미랑 나눈 메신저 대화를 자랑하자 비는 "저는 그렇게 혹독하게 시키셨으면서 원더걸스랑은 바닷가 가면서 음악도 만들었다"며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비는 이날 박진영과 가장 젊고 멋있는 날 둘이 함께 서 있는 사진을 셀프로 찍고 싶다며 사진관으로 데려갔고 또 하나의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겼다. 박진영은 "우리 둘이 제대로 찍은 사진하나 없다는 게 놀랍고 의미 있었다"며 만족했다.

비는 박진영에게 '시즌비시즌' 엔딩송을 부탁하고 끝맺으면서, 함께 작업하는 모습을 예고편으로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