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아나운서, '굿모닝FM' 대타 DJ
장성규, 장염→컨디션 난조
이틀째 '굿모닝FM' 불참
코로나19 음성 판정
김정현 아나운서가 장성규를 대신해 '굿모닝FM'을 진행했다. / 사진=텐아시아DB
김정현 아나운서가 장성규를 대신해 '굿모닝FM'을 진행했다. /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장성규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컨디션 난조로 이틀째 방송에 참여하지 못 했다.

9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는 전날에 이어 김정현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았다.

김정현 아나운서는 "또 제가 왔다"고 오프닝 인사를 전했다. '굿모닝FM'의 DJ 장성규는 지난 8일 장염 증세를 보여 응급실로 향했고, 김정현 아나운서가 대타로 진행하게 됐다.

장성규는 발열 증세도 나타나 코로나19 검사를 받기도 했다. 그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께 걱정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38.4도'를 표시하고 있는 체온계가 담긴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어 "어젯밤부터 39도까지 오르더니 아침이 되어도 38.4도"라며 "몸이 으스러지는 느낌이었지만 라디오 지각 안 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고 싶어서 MBC로 갔다. 당연히 출입할 수 없는 상황, 바로 응급실로 향했고 검사와 치료 후 이제야 좀 진정이 됐다"고 밝혔다. 이후 한 차례 더 글을 올려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전했다.

9일 '굿모닝FM' 방송에서 김 아나운서는 "장성규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아직 컨디션이 다 돌아오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성규가 많이 보고싶을텐데 그래도 컨디션 회복이 먼저 아니겠나"며 "많은 분들이 나한테 야망 있어보인다고 하더라. 이왕 이렇게 된거 내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세상을 여는 아침'을 더 알려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